보리쌀과 세제 2봉지

광주 충장로에서 거리 축제가 열리고 있다.
축제의 인파를 헤치며 하룻밤 묵을 모텔을 찾는데 마주오던 30대와 20대로 보이는 두 여자가 나를 멈춰 세운다..
“공을 많이 들인 것 같네요.” 누가? 누구에게? 왜?

전에조 비슷한 말을 여러번 들었다.
자기들과 함께 가자는 것이다.
그 순간 직감적 “아! 대순진리군”
한때 길가다 자주 만나는 친구들이 있었다. “도에 대해 관심 있습니까?”
“돈이요? 네, 관심 많습니다.” 하며 지나치곤 했다.
지인중 한사람이 대순진리회 신도인데 자기들 이미지가 나빠져서 더 이상 거리 포교는 하지 않는다고…

30대로 보이는 여자가 보시(?)를 좀 하라 한다.
근처에 수퍼가 있는데 거기서 보리를 좀 사달라고 한다.
하필이면 보리를?
“어려운 일도 아닌데 그럽시다!” 하며 따라가서 보리와 세제 각각 2봉지씩 사줬다.
그리고 열심히 마음을 닦으라 하고 헤어졌다.
서로 쿨~~ 하게 만나고 헤어졌다 생각한다. ^^

대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