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Science

DNA와 세포에 대한 공부

제가 연세대 원주의대 생화학과 김현원 교수의 ‘뉴패러다이머(New Paradigmer)’란 
다음카페 회원인데, 그 분의 최근 저서 ‘뉴패러다임 과학과 의학‘을 읽고 있습니다.

책 내용중 장칸젠 박사의 생체파동정보와 관련한 실험 내용입니다. 

“의식 조절하는 뇌 영역과 연결망 찾아”

“깨어 있어 자신과 주변을 감각·지각할 수 있는 ‘의식’이 콕 집어 뇌의 어느 영역에서 어떻게 일어나는지는 여전히 풀리지 않은 물음 중 하나이다. 이와 관련해, 최근 미국 하버드대학 의과대 베스이스라엘의료센터(BIDMC)의 연구팀이 뇌 손상 환자들을 대상으로 연구해 의식의 조절에 중요한 구실을 하는 것으로 보이는 뇌 영역들과 그 연결망을 찾았다며 과학저널 <뉴롤로지>(신경학)에 보고해 눈길을 끌고 있다.”

바이오센트리즘, 죽음 후에 의식은 다른 우주로 이동한다

바이오센트리즘(Biocentrism)은 미국의 생명공학 기업 어드밴스트 셀 테크놀로지(ACT·Advanced Cell Technology)사의 최고 책임자이자 의학박사 겸 과학자인 로버트 란자(Robert Lanza) 박사가 2007년에 내놓은 과학이론입니다. 발표 당시 많은 논란을 불러일으킨 이론인데, 최근에 Science and Nonduality 라는 과학과 영성을 주제로 유명 과학자, 철학자, 교사와 예술가들을 위한 컨퍼런스, 포럼을 주최하는 미디어 사이트인데 이들이 포스팅한 바이오센트리즘 기사를 접하고 번역을 했습니다. 책 ‘해피포켓‘을 공역하면서 양자물리학의…

물리학에서 바라본 마음의 역할

물리학에서 마음의 역할을 말해주는 새로운 실험들 양자역학에서 관찰자의 신비스런 역할은 한세기를 넘기며 뜨거운 논쟁을 불러 일으켜 왔습니다. 일부 잘 알려진 존경받는 물리학자들은 의식(Consciousness)이 양자의 측정에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반면에 어떤 이들은 그러한 개념을 터무니 없는 것이라고 무시하고 있습니다. 지금 의식이 실제로 양자역학과 관련이 있을지 모른다는 것을 암시하는 새로운 연구가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Microsoft가 만드는 증강현실(Augument Reality)

눈부시게 발전하는 과학기술이 어떤 식으로든 자기계발 분야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 생각을 하고 있는데, 최근에 마이크로소프트가 실험 중인 ‘HoloLens’란 기술이 한가지 예가 될 것 같습니다. 정신적인 시각화(Visualization) 훈련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HoloLens 플랫폼 상에서 이루어지기 원하는 현실을 영상으로 그려내는 프로그램으로 만들어 헤드 마운트 디스플레이(head mount display) 기기를 통해 생생하게 재생하면서 시각화 훈련을 한다면 현실화 기법(Manifestation)의 실천에 강력하고도 효과적인 도구가 되지 않을까 싶네요. 시각화 작업이 일상에서 실천하기가 쉽지 않은데 이런 기기가 있다면 게으른 수련자들에게도 좋은 동기 부여 수단이 될 수도 있을 것 같고요.

 

‘마인크래프트’도 홀로그램으로…MS ‘홀로렌즈’
홀로렌즈는 머리에 쓰는 기기다. ‘헤드마운트디스플레이(HMD)’의 일종이다. 오큘러스의 가상현실(VR) 기기 ‘오큘러스 리프트’나 소니가 개발 중인 ‘모피어스’ 프로젝트와 비슷하다. 머리에 쓰면 홀로렌즈에 달린 안경 모양의 반투명 디스플레이에서 컴퓨터 그래픽이 만드는 영상을 볼 수 있다. 렌즈에 맺힌 영상은 실제 사물과 중첩돼, 가상현실이라기보다는 증강현실(AR) 기술과 가깝다.

2015년 5월 4일 오늘자 블로터 기사입니다. http://www.bloter.net/archives/227211

홀로렌즈를 시연에 참여한 기자의 글입니다. 놀라운 경험을 한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