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압 내리고 통증은 줄고… 건강 지키는 ‘오감각’ 명상

혈압 내리고 통증은 줄고… 건강 지키는 ‘오감각’ 명상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12/07/24/2012072401926.html

IT 회사를 운영하는 이주연(47)씨. “벤처 성공신화를 꿈꾸며 25년을 달려왔다”는 그녀는 사업을 하다 큰 좌절을 겪었다. 본인 잘못 없이 외부적 요인으로 큰 손해를 보기도 한 이씨는 현실을 받아들이기 힘들었다. 실망과 분노의 감정이 그녀를 괴롭혔다. 만성두통, 소화불량, 우울증이 찾아왔고 간·신장 이상으로 인한 두드러기로 고생을 했다.

올 초 명상을 시작한 이후 이씨에게 변화가 생겼다. 이씨는 “명상을 하면서 욕심을 버리게 됐고, 현실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자신을 들볶는 대신 위로하는 마음이 생기면서 우울증, 두드러기가 사라졌다.

우울하거나 짜증나는 뉴스가 넘치고, 경제적 삶이 팍팍해지면서 ‘치유’, ‘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템플스테이, 명상 강좌를 찾는 이들이 늘어나는 것도 그 때문이다. 분당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이상혁 교수는 “명상이 정신적인 안정을 가져와 삶의 질을 높여준다”며 “특별한 질환이 없어도 건강 관리 차원에서 해볼 만하다”고 말했다.

암 통증 조절, 혈액순환 개선 등 신체적인 만성질환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도 잇달아 발표되고 있다. 덕성여대 심리학과에서 고혈압 약을 복용하고 있는 중년 여성 17명을 두 그룹으로 나눈 뒤, 한 그룹만 8주간 명상을 시켰다. 8주 뒤 명상그룹은 수축기 혈압이 127.06mmHg에서 123.63mmHg, 이완기혈압이 81.69mmHg에서 79mmHg으로 낮아진 반면, 다른 그룹은 수축기 혈압이 126.94mmHg에서 127.39mmHg, 이완기 혈압은 78.44mmHg에서 80.89mmHg으로 오히려 높아졌다.

만성 질환자를 위한 ‘치유 프로그램’을 개설하는 병원도 늘어나고 있다. 강동경희대병원 웰니스센터 마음건강클리닉 김종우 교수는 “명상을 매일 꾸준히 하면 면역력이 높아지고 통증·스트레스 경감 및 심혈관계 기능 개선 등의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명상(瞑想·meditation)은 마음의 긴장을 풀고 내면의 세계로 몰입(집중)하게 되는데, 그 방법은 두가지로 나눌 수 있다. ‘집중명상’은 한가지 사물이나 생각에 집중하는 것이고, ‘마음챙김 명상’은 명상하는 순간의 행동에 집중하는 것이다.


 한희준 헬스조선 기자 hj@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