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CEO교회 김종춘 목사의 CEO 인사이트

교회 목사들의 얘기는 귀담아 듣지 않는데 이 분의 성공 비지니스 스토리텔링은 예외다. 직접 만난 적이 있는데 비지니스 감각도 뛰어나면서 흔들리지 않는 신앙심을 가진 분인 것 같다. 살림살이를 빼 놓은 신앙은 영지주의에 빠진다며 경계를 한다. (영지주의에 대해서는 다소 논란의 여지를 남겨두고 있지만…이건 나중에 좀 더 생각해 볼 문제)

요즘 비지니스계에서 자주 언급하는 ‘지속가능한(sustainable) 경영’, 신앙도 수행도 지속가능하려면 어느 정도 살림살이가 바탕이 되어야 한다.

김종춘 목사가 보내는 뉴스레터에서는 성경을 적절히 인용하면서 성공을 위한 태도, 방법을 제시하고 있는데 예수께서 이미 오래 전에 성공적인 삶을 살기 위한 비법들을 다 만들어 놓으셨음을 알 수 있다. ^^

믿는 자에 복이 있나니…

대흠.

안 된다고 믿든지, 된다고 믿든지 둘 다 맞다. 믿는 그대로 된다. 교통사고가 날 것 같다는 느낌이 자꾸 들면 어느 날 교통사고가 난다. 예감이 적중한 게 아니다. 그런 느낌의 반복이 그런 길을 만들어 안내했을 뿐이다. 흉한 생각, 느낌, 말이 계속 반복되면 큰 일이다. 그런 길이 만들어지고 거기로 가게 되기 때문이다. 반복적인 생각, 느낌, 말은 길을 만들고 길잡이가 된다. 그렇기에 말을 할라치면 더 좋은 쪽으로 말해야 한다. 

“우울한, 울적한, 고독한, 낙심되는, 절망스러운, 침체된, 피곤한, 불안한, 두려운, 겁나는, 걱정되는, 짜증나는, 화나는, 실망스러운, 불쾌한, 창피한, 고통스러운…” 이런 말이 이런 감정, 행동, 현실을 초래한다. “눈부신, 황홀한, 환상적인, 매혹적인, 끝내주는, 죽여주는, 굉장한, 대단한, 특출한, 짜릿한, 고결한, 훌륭한…” 앤서니 라빈스에 따르면 말을 바꾸면 감정도, 행동도, 현실도 바뀐다.

“인생은 막 쪄낸 빵이 가득한 바구니이다. 아니다. 인생은 깊은 수렁이다.” “인생은 놀이이고 춤이다. 아니다. 인생은 노동이고 전쟁이다.” “깃털처럼 가볍고 종달새처럼 즐겁다. 아니다. 세상의 짐을 다 멘 것 같고 암담하기 그지없다.” “지금의 고난이 영원히 계속 될 것이다. 아니다. 단지 지금이 겨울일 뿐이다. 머잖아 봄이 올 것이다.” 나는 어떤가. 생각을 바꾸고 말을 바꾸면 감정도 바뀌고 현실도 바뀐다.

“예수께서 이르시되 할 수 있거든이 무슨 말이냐. 믿는 자에게는 능히 하지 못할 일이 없느니라 하시니”(막9:23). “내게 능력 주시는 자 안에서 내가 모든 것을 할 수 있느니라”(빌4:13).

“믿는 자들에게는 이런 표적이 따르리니 곧 그들이 내 이름으로 귀신을 쫓아내며 새 방언을 말하며 뱀을 집어올리며 무슨 독을 마실지라도 해를 받지 아니하며 병든 사람에게 손을 얹은즉 나으리라 하시더라”(막16:17-18).

고무줄을 아무리 세게 당겨 늘어뜨려도 그 고무줄의 탄력성의 한계를 넘어설 수 없다. 현재의 상태를 개선하는 것만으로는 결코 충분하지 않다. 아예 고무줄을 끊어 그 고무줄의 한계를 넘어서야 한다. 현재의 상태를 타파해야 하는 것이다. 발상의 전환 또는 패러다임의 전환이 있어야 한다.

우리나라의 IT업계가 요즘 더욱 흔들린다는 것은 새로운 기회, 큰 기회가 다시 오고 있다는 것이기도 하다. 우리나라의 개신교 교회가 매년 20만 명씩 감소한다는 것은 새로운 교회모델이 등장할, 절호의 기회이기도 하다는 것이다.

8월 28일 SBS의 “그것이 알고 싶다”를 보면서, 광적인 집단최면 현상을 하나님의 능력체험 또는 천국체험이라고 속이며 악용하고 착취하는 사례가 과거로부터 지금까지 일부 목회자들에게서 자행돼 왔겠구나 하는 생각이 섬뜩하게 들었다.

사이비 신앙이나 이단 신앙은 최면과 종속과 착취를 초래하게 되고 건전한 신앙은 자율과 성장과 성숙으로 이끈다. 정신이 빛나지 않는 신앙은 더 이상 신앙이 아니다. 목회자나 성도가 어느 정도 정신분석학 또는 심층심리학을 알고 있지 않으면 저질의 집단최면 현상을 신령한 능력체험으로 오해하거나 곡해하게 된다. 

정치인의 수준이 높아지려면 필연적으로 국민의 수준이 높아져 저질의 정치인이 걸러져야 하듯이 목회자의 수준이 높아지려면 성도의 수준이 높아져야만 한다.

내가 성취하지 못하는 이유는 단 하나다. 강렬한 반복이 없기 때문이다. 위대한 목표의 설정, 효과적인 전략의 채택, 그리고 더 나은 반복의 지속이 성취를 낳는다. 강렬한 실행의 반복 외에는 왕도가 없다. 실행하지 않으면 성취하지 못하고 실행하면 성취한다. 강렬하게 실행하면 크게 성취하고 강렬하게 반복해서 실행하면 위대하게 성취한다. 

우리는 왜 그토록 ‘베낀다는 것’에 대해 거부감을 갖는 것일까. 우리의 존재 자체가 베낌인데도 말이다. 우리는 조부모와 부모의 베낌이다. 베낌을 순순히 인정하면서 자기다움을 추구할 때, 남다른 창조가 일어난다. [베끼고 훔치고 창조하라](매일경제신문사) http://bit.ly/hTh1I4


1인기업 서포터즈 김종춘 목사의 뉴스레터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