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덕부덕(上德不德)

상덕은 덕이 아니다.

그래서 덕이 있다.

 하덕은 덕을 잃지 않으려 한다.

그래서 덕이 없어진다.

 상덕은 의도가 없기 때문에

한다는 것이 없지만

하덕은 의도가 있기 때문에

하는 것이 있다.


<원문>
上德不德
是以有德
下德不失德
是以無德.
上德無爲
而無以爲
下德爲之
而有以爲.

<독음>
 상덕부덕
시이유덕
하덕불실덕
시이무덕.
상덕무위
이무이위
하덕위지
이유이위.

(노자 38장 – 후략)

=======================================================

우리는 자녀에게 덕을 베풀고자 하고 잃지 않으려고 합니다.

그래서 덕이 없어집니다. 그것은 의도가 있기 때문이지요.

노자를 만나니 이렇게 말해 줍니다.

“덕을 베풀려고 의도하지 않는 것이 상덕이다. 

그 때 비로소 덕이 있게 되리라.”

의도하면 의도와 멀어지는 이유,

그것은 우리가 자연(自然)이기 때문이지요.

이 편지는 2500년 전 무위하며 자연으로 살았던 노자(老子)가 

오늘 “잘 하려고 하는” 일마다 힘들어지는 우리에게 전하는 편지입니다.

받고 싶은 사람은 누구나 받을 수 있고

주고 싶은 사람 누구에게나 전해 줄 수 있습니다.

철학박사 손기원 (지혜경영연구소 www.onwisdo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