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에서 책을 주문하면서..

Silva Ultra Mind ESP 책을 infinitesp님으로 부터 얻어서 보다가 잃어 버리는 바람에 다시 구매하려고 기회를 보던 중, 미국 사는 매제가 회사로 물건을 보낼 일이 생겨 함께 부쳐달라고 아마존에서 매제 집으로 책 주문을 했다.  그런데 책값보다 shipping & handling fee가 더 많이 나온다. 사는 김에 2 달러 짜리 헌책을 한권 더 주문했는데 각각의 책에 배송료가 부과된다. 미국내 배송인데 책값이 반, 배송료가 반이다. 우리나라보다 땅덩어리가 훨씬 넓으니 배송 비용이 많이 드는 건 당연하겠다. 그런데 비용을 책마다 부과하는 건 좀 아니다 싶다.
미국 동부에서 의류 체인을 하는 매제와 전화 통화를 하면서 미국 경기에 대해 잠깐 물었다. 회복 기미가 안보인다고 그런다. 내가 주문한 책을 배송 처리하는 데도 미국에 사는 서민들의 손길이 갈 것이고 비록 작은 돈이지만 미국에 일자리를 만드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하니 불만은 없다.
‘세상을 보다 더 나은 곳으로 만들자(Better Place to Live)’는 실바 마인드컨트롤의 목적도, 나라와 민족을 가리지 않고 인간을 이롭게 하자는 조상의 ‘홍익인간’ 정신도 다 같은 이야기을 하고 있다. 세상의 모든 사람들이 국경과 혈통을 떠나서 자기 보다 못한 이들과 작은 것이라도 나눌 수 있다면 우리는 인류의 후손들에게 ‘보다 더 살기 좋은 세상’을 물려줄 수 있을 것이다.

대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