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 4년간 파견

꿈 이야기입니다. ^^

꿈일기는 영적 감각을 키우는데 도움을 준다고 합니다. 다시 시작합니다.

그 동안 꿈을 거의 기억하지 못했는데 어제밤 꿈일기를 다시 써야겠다고 마음을 먹자 바로 다음 날 꿈이 기억되는군요. 보통 알파 상태에 들어가서 꿈을 기억하겠다고 프로그래밍을 해 놓아야 되는데 감각 능력이 많이 향상되었다고 봐야곘죠. ^^ 

**꿈일기*****************************************************************************
회사에서 벨기에로 4년간 파견을 보낸다는 소식에 해외 나갈 기회가 별로 없는 아내와 둘째 딸 등 가족들에게 좋은 선물이 되겠다 싶어 기분이 좋았습니다.  큰 애는 거기서 대학을 다니고 근데 둘째, 셋째는 나이가 지금보다 몇년 더 어리게 나옵니다.
*****************************************************************************************

짧막하고 깔끔한 꿈이었네요.

왜 하필 평소 의식 상에는 없던 벨기에로 파견을 가는 것일까요?
그리고 4년에는 무슨 의미가 있는지…

하룻밤 꿈은 무의식/잠재의식의 커다란 계획이나 그림의 한 조각이라 합니다.
매일 꿈일기를 쓰면 그걸 알 수도 있겠죠.

대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