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밀착형 서비스

요즘 웹사이트를 영어로 번역하는 작업을 하는데 우리가 사용하는 개념들을 영어권 사람들의 감각에 맞게
번역하는 일이 쉽지 않다. 오늘 올린 성과중 하나는 바로 ‘현장 밀착형 서비스’다.

오전에 약간의 분노(?)가 일어나 영감이 잘 작동하지 않고 몸상태도 좋지 않아 점심시간에 지하 주차장의 차 안에서 취침에 가까운 알파 명상에 들어 갔다. 특별한 주문은 하지 않았으나 돌아와서 책상에 앉으니 바로 아이디어가 떠올랐다.

현장은 Field, 밀착형 혹은 친화적인의 ‘ Friendly’ 2개의 의 단어가 생각났는데 그 둘을 합치니 ‘Field-friendly’란 영어 개념이 생겨났다.

그 다음 구글에 들어가 검증을 해야 하는데 “Field friendly”라 검색을 하니 무려 만개가 넘는 페이지가 검색이 되는 것 아닌가!

비록 기술 마케팅 문서지만 번역은 제2의 창작이라 생각한다.

‘Field-friendly Service’

대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