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드스튜디오 안준희 대표가 말하는 청춘과 힐링 문화

2000년 전후로 대중들이 건강한 먹거리에 관심을 가지면서 시작된 웰빙(Wellbeing) 트렌드는  2010년 즈음부터 사람들의 관심이 정신의 건강으로 쏠리면서 힐링(Healing)이란 개념이 웰빙을 대체하기에 이르렀습니다. 지난 10여년 간 인터넷과 모바일로 대표되는 화려한 디지털 기술의 영향으로 정보지식 사회가 급속한 변화 과정을 겪으면서 사람들의 스트레스도 급격히 증가한 것일까요? 아니면 10년 전 웰빙 시대보다 먹고 살기가 더 힘들어졌다는 얘기인가요? 

[북포럼 322회] "지겹지 않니, 청춘노릇" 힐링이 시대의 키워드로 부상하면서 얄팍한 마케팅 상술이 판을 치는 가운데 최근에 “지겹지 않니, 청춘노릇“이란 책을 낸 한 젊은 벤처기업가가 청춘들을 향해 던지는 메세지를 뽑아 봤습니다.  32살의 핸드스튜디오 CEO 안준희 대표는 요즘 청춘을 힐링하는 메세지가 넘쳐나는데 그게 별로 도움은 되지 않을 것이라 지적하며 자신이 생각하는 청춘의 상징은 ‘열정과 도전’인데, 어릴 때 부터 힐링 메세지를 듣고 자란 요즘 젊은 세대에게 “괜찮아”라고 위로하는 힐링 문화가 청춘 노릇을 대신하고 있다고 꼬집네요. 힐링의 메세지가 일시적인 정서적 위안으로서 필요하기는 하지만 근본적인 치유는 아니기 때문에 모두의 문화로 자리 잡는 현상에 대해서는 반대한다고 합니다.

그러면서도 ‘아프니까 청춘이다’와 같은 힐링 메세지를 담은 책은 좋아하지 않았을 것 같다는 사회자의 질문에 자신은 그 책을 읽고 많은 감동을 받았다고 예상을 빗나간 답을 합니다.

 

안준희 CEO 소개핸드스튜디오의 대표이사. ‘6개월 안에 수익을 내지 못하면 그만 두겠다’는 각오로 스마트TV가 상용화되기도 전인 2010년에 스마트TV 애플리케이션 사업을 세계 최초로 시작했다. 창업 6개월 만에 손익분기점을 넘겼으며, 3년 만에 153개 나라에 200종의 스마트폰, 스마트패드, 스마트TV 애플리케이션을 서비스하는 영향력 있는 회사로 키워냈다. ‘오늘이 즐거워야 내일도 즐겁다’ ‘없을 때 나누어야 진짜다’라고 믿고, 직원 복지와 기부에 목숨 거는 대책 없는 CEO. 포항에서 태어나 한동대학교 경영경제학과를 졸업했다.

 

아래 링크에서 100분 토크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안준희 CEO 참 멋진 젊은이 입니다. 시청 강추입니다!!

[북포럼 322회] “지겹지 않니, 청춘노릇” 안준희 저자만남 오프모임 & 생방송토크

우리 직원을 잘 키워주셔서 감사합니다! 가족들이 더 좋아한 핸드스튜디오표 송년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