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대수와 장기하

대한민국 포크락의 기수 한대수
60년대말(혹은 70년대초) ‘물좀주소’란 노래는 당시에는 가히 파격적이었다. 노래 형식으로 보나 창법, 가사로 보나 당시에 그런 류의 대중음악은 없었던 걸로 기억한다. 대중음악 전문가는 아니지만 처음에는 포크락의 대부 밥 딜런의 아류로 생각했는데 그 후의 그의 음악을 접하면서 밥 딜런의 음악 형식을 잠시 차용은 했는지 모르나 타고난 피가 다르고 출발이 달랐다는 걸 느낀다. 그는 외국에서 주로 살았고 우리 말도 다소 어눌한데 매우 한국적인 정서, 혼을 갖고 있는 것 같다. 

그리고 장기하… 내 생각에,
그가 한대수 포크락의 정서를 디지탈 시대에 재현했다고 한다면 누가 아니라고 할까? ^^ 
우리 민족을 포함한 동양인은 달의 정서, 서양은 태양의 정서를 갖고 있다. 
이 노래의 멜로디에는 그러한 전통적인 정서가 깔려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