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설] 뇌의 통합

지난 대선의 후보 허경영씨가 자신의 IQ가 430이라 하여 화제가 되고 있다. IQ 이야기 나오면 대표적으로 거론되는 인물이 아인슈타인인데 그는 뇌의 15%를 사용한다고 한다. 보통 사람은 5% 허씨는 뇌를 100% 사용한다고 한다.

뇌과학에 대해 문외한이지만 말을 하자면 뇌의 통합이란 뇌의 수많은 신경세포(뉴런) 사이에 완벽한 소통이 이루어진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 아닌가 생각해 본다.

조식과 같은 전통 수행법에서는 인간의 뇌에 커다란 비밀이 숨어 있다고 한다. 가늘고 길게 호흡을 하는 조식에서 가부좌를 트는 이유는 다리로 흐르는 피를 차단하여 뇌로 집중시키기 위함이라고 한다. 이게 다 뇌의 막힌 회로(네트워크)를 뚫어 주려고 하는 것 아닐까?

또한 봉우 할아버지 수련법 중에  ‘원상법‘ 이라는 것이 있는데 Visualization(시각화)을 바탕으로 하는 수련이다. 어느 학자가 원상법 수련에 대해 연구한 논문에 보면 뇌의 개발을 통해 잠재능력 개발하는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에 대해서 언급하고 있다.

‘The Secret (The law of attraction)
이란 동영상에서 생각하고 상상하여 간절한 기대를 통헤 마음 속의 가상세계에 원하는 바가 이루어졌다는 느낌을 갖게 될 때 원하는
바(Thinking, Energy)가 현실(Materialize)로 나타난다는 설도  결국은 모두 뇌의 통합과 관련이 있을 것
같다.

조식이나 Visualization과 같은 방법들이 뇌의 통합을 이루어 내는데 매우 효과적인 방법이란 걸 동서양의 수행자들은 알고 있었을 것이다. 물질적 소유에 대해 별 관심이 없었던 우리 선조들은 인간의 정신적 진화나 道의 차원에서 이런 방법을 개발하였고 반면 서양에서는 물질적으로 응용이 되면서 전수되어 왔던 것 같다.  동양은 정신(Energy) 서양은 물질(Material)에 기반하고 있다는 것도 이런 현상을 뒷받침 하고 있는 것 아니겠는가?

뇌속에 모든 비밀이 숨어있다고 하는 말을 다시 한번 새겨 본다.

대흠.

PS. 아마도 화두선도 결국엔 뇌의 통합에 이르는 길이 아닐까… 생각을 통해 풀릴 수 없는 화두를 들고 맹렬하게 참구하다 보면 종국에 아~~ 하는 탄성과 함께 뇌의 통합이 일어날 것이다.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모든 걸 알게 된다(全知)는 말씀. ^^
그리고 뇌의 통합이 일어나면 물질과 에너지의 이분법적 고정관념이 깨지고 이 두 세계 간을 조정할 수 있는 능력이 생기지 않을까 … 물질이나 육신을 순간 이동시키는  능력(全能) 같은 것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