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랜서핑 타로 카드 – 잠에서 깨어나기

transurfing_taro새벽에 구글 드라이브 문서 정리하다가 우연히 발견한, 오래 전에 옮겨 적은 트랜서핑 타로 카드 해설인데 마음에 와 닿네요. 이 블로그에 기록하는 마법과 같은 이야기들을 가족들이나 주변에 말하면(이젠 잘 하지도 않지만) 잘 믿지도 않을 뿐만 아니라 심지어 자신들의 꿈속으로 나를 끌고 들어가려 하기도 하죠.

간밤에 무거워진 에버노트의 자료를 삭제하는 꿈을 꾸었는데, 간밤의 꿈과 트랜서핑 타로카드,  이 두 가지 사건이  서로 관계가 있을 것 같단 생각이 문득 듭니다. 무슨 관련이 있을까요?

대흠.

 

 

 

 

I. 잠에서 깨어나기

[가르침] 지금 여기로 깨어나라! 의식을 일깨우고 기억을 되살리라. – 꿈꾸고 있는 모든 사람과 주변의 온갖 일들은 꿈과 다를 바 없다. 그 꿈은 당신에게 더 이상 영향력이 없다. 당신은 꿈에서 깨어났다. 다시 말해서 당신은 사건의 전개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능력을 얻었다. 당신의 특별한 능력은 깨어서 자각하는 데서 온다. 자신의 힘을 느끼라. 잊지 않고 기억하기만 하면 그 힘은 언제나 당신과 함께 있다. 이제 모든 일은 당신이 원하는대로 펼쳐질 것이다.
[해설] 여러 전생 – 현실이라는 꿈 -을 거쳐 이번 생에 태어났을 때, 당신은 다시 새롭게 깨어났었다. 세상의 빛을 보던 그 순간부터 당신은 놀라운 능력을 지니고 있었다. 당신은 새벽 별 속삭이는 소리를 들을 수 있었고 오라(aura)를 감지할 수 있었으며, 새와 동물과 친구가 될 수 있었다. 온 세상이 빛나는 에너지의 놀랍고 신기한 판타지로 보였고, 당신은 마법사였다. 그 에너지를 마음대로 부릴 수 있었던 것이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당신은 또다시 주변 사람들의 영향력에 굴복하여 꿈속으로 빠져 들었다. 꿈꾸는 사람들은 지속적으로, 그리고 분명한 의도를 가지고 당신의 주의를 오로지 현실의 물질적인 측면에만 붙들어 매어 놓았다. 그리하여 마법의 힘은 잊혀져 버렸다. 당신의 삶은 마치 꿈속처럼 흘러가고 있지 않은가? 당신이 현실을 지배하는 것이 아니라 현실이 당신을 조종하고 있는 것처럼 말이다. 이제 예전의 그 힘을 회복할 때가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