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차 ‘근원에 닿기’ – 빛몸 치유 워크샵

며칠 전부터 이 강좌를 소개하려 했는데… 내일(일) 하는군요.
강사 박인수님은 ‘리얼리티 트랜서핑’을 번역한 분이고요.
오랜동안 여러가지 수련을 하신 분이라 합니다.

요즘 아침 잠에서 깨어나면 내 자신이 부정적인 생각에 쌓여 있다는 걸 알게 되었는데
그 생각이 들면서 월요일 마다 배달되는 미내사 뉴스레터에 이 워크샵 소개가 눈에 띄더군요.

여건이 되면 받아 보고 싶은 수련입니다.

대흠.

강좌 소개

(1月9日) 브랜든 베이스의 ‘치유, 아름다운 모험(The Journey)’을 기반으로 여러 해 동안 많은 사람들에게 이 치유과정을 적용해왔습니다. 그러는 동안 깊은 경험을 거쳐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심화프로그램이 완성되었습니다. 빛몸 개념을 통해 더욱 다듬어진 ‘치유, 아름다운 모험’을 체험해 보십시오

……우리는 디폴트에 의해 고통을 창조한다.

디폴트(default)는 초기설정상태라는 컴퓨터 용어이다. 우리는 현실 경험을 자신이 만들어내는 것을 알아채지 못하지만, 자기도 모르게 항상 창조하고 있다. 그것은 디폴트라고 하는 초기설정 값이 이미 설정되어 있기 때문이다. 지금의 현실이 만족스럽다면 문제가 없겠지만 그렇지 못하다면 경험을 바꾸어야 할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 디폴트를 찾아내어 바꾸어야 한다. 컴퓨터에 있어서는 이것이 어디에 저장되어있는지 알 수 있지만, 우리에게는 이 디폴트 값이 어디에 저장되어있는지 잘 모른다.

디폴트는 어쩌면 태어나는 순간부터 저장되기 시작했을 것이다. 가장 깊이 감추어진 디폴트는 삶의 초기에 형성된다. 주로 부모와의 관계에서 일어나는 경험이 이를 강화하고 깊이 저장하게 된다. 고통을 만들어내는 이슈를 치유함에 있어서 디폴트를 찾아내는 것은 가장 중요한 부분이다. 이를 위해 디폴트가 저장된 블록을 찾아내는 장치가 필요하다. 이를 디폴트 블록 ‘위치추적장치’라고 부를 수 있다. 의식의 복잡한 구조물 안에서 이를 찾기 위한 장치는 ‘핵심질문’이다.

모든 디폴트는 ‘빛몸’이라고 하는 정묘한 몸에 저장되어 있다. 이 프로그램은 빛몸에서 이를 추적하는 것으로 시작한다…..

의식은 다층구조로 되어있다.
디폴트 블록을 찾는 일은 쉽지 않다. 이는 의식이 단순하지 않고 복잡한 다층구조를 갖기 때문이다. 크게 나누면 의식은 세 가지의 층으로 겹쳐진 구조를 하고 있는데, 그것은 다음과 같다.
 
1. 정신 층 – 신념과 관념, 상념들로 이루어져 있다. 가장 표층에 있다고 볼 수 있다.
2. 감정 층 – 감정, 느낌, 기억, 이미지 등으로 구성된다.
3. 에너지 층 – 몸과 가장 가까이 연결된 층으로서 정신 층과 감정 층을 거쳐 에너지를 전달하여 몸 안에 블록
                    을  형성한다.

이 모든 층을 통과하여 바탕의식이라고 할 수 있는 근원에 닿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