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하는 방법

출처: 마인드 컨트롤, 마음의 창조학, P35 ~ 41

지금부터 나는
당신이 명상하는 방법을 배우도록 돕겠다
. 명상하는 방법을 배웠을 때 당신은 문제 해결을 위해 자유롭게
자신의 상상력을 이용할 수 있는 의식 상태가 될 것이다
. 그러나 지금은 명상에 관해서만 생각하자. 문제 해결에 관한 것은 이후에 언급할 것이다. 당신은
지금 경험 있는 강사의 지도를 받아가면 배우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나는 마인드 컨트롤 강의 시간에 하는 방법과는 약간 다른
, 좀 더 쉬운 방법을 사용할 것이다. 그러니 전혀 문제는 없을 것이다.

 

만일
당신이 명상에 들어가서 그 상태를 계속 유지할 수만 있다면
, 그것만으로도 어쨌든 문제가 해결되기 시작한
것이다
. 명상 속에서는 매우 아름다운 일이 일어난다.
아름다움은 바로 고요함이다
. 명상을 계속할수록 당신은 내면으로 더욱 깊이 들어가고, 그럴수록 삶에서 일어나는 그 어떤 것에도 쉽게 흔들리지 않는 강한 내면의 평화를 얻게 된다.

 

신체
또한 좋은 영향을 받는다
. 명상에 잠겨 있는 동안에는 걱정이나 악한 마음 같은 것이 없어진다. 알파 상태에서의 명상의 장점은 바로 악한 마음이나 분노의 감정이 스며들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러한 감정이 끼어드는 순간 당신은 명상 차원에서 금방 벗어나게 된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그런 부정적인 감정들은 서서히 사라져 마침내 선한 감정들에게 완전히 자리를 내준다
. 다시
말해
, 몸에 병을 일으키는 부정적인 정신 활동들이 무력해진다. 본래
사람의 몸은 건강하게 살아가도록 만들어져 있다
. 몸 속에는 그 자체의 자연치유 기능이 갖추어져 있다. 그러니 이러한 기능은 자신을 컨트롤하는 훈련이 되어 있지 않은 정신활동에 의해 방해를 받게 된다.

 

따라서
명상은 마인드 컨트롤의 첫 번째 단계이다
. 명상하는 그 자체만으로도 몸의 자연치유 능력이 되살아나고, 지금까지 긴장과 스트레스 때문에 낭비 되었던 에너지를 활용할 수 있게 된다.
이제 당신이 알파 상태, 혹은 명상 상태에 들어가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를 설명하겠다.

 

아침에
눈을 떴을 때
, 필요하면 화장실을 다녀온 후 다시 잠자리에 눕는다. 연습
도중에 다시 잠드는 것을 막기 위하여 자명종 시계를
15분 후에 울리도록 조정해 놓는다. 그 다음 눈을 감은 채 눈동자를 눈꺼풀 뒤에서 약 20도 위쪽에
고정시킨다
. 아직 그 이유를 완전히 알 수 없으나 눈동자를 이 위치에 놓는 것 만으로도 뇌에서는 알파파가
나온다
.


그런
다음 천천히
, 2초 간격으로 백에서 하나까지 거꾸로 숫자를
센다
. 수를 세면서 이 숫자에 의식을 집중하면 당신은 알파 상태에 들어가는 첫 경험을 하게 될 것이다.

 마인드
컨트롤 강의실에서 수강자들이 처음 알파 상태를 경험한 소감을 물으면
대단하다에서부터 아무 것도 느끼지 못했다
이르기 까지 반응이 다양하다
. 차이는 그들에게 어떤 일이 일어났는가 보다 그들이 이 의식 상태에 얼마나
익숙해 있는가에서 생긴다고 볼 수 있다
.


사실
누구나 다소는 이 의식 상태에 익숙해 있다
. 왜냐하면 아침에 눈을 뜨는 순간 우리는 잠시 동안 알파
상태에 머물러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 깊이 잠든 상태인 세타 상태에서 잠에서 활짝 깬 베타 상태로
이동하려면 반드시 알파 상태를 통과하지 않으면 안 된다
. 또한 잠자리에서 일어나기 전인 이른 아침 시간에
우리는 이 알파 상태에 머물러 있는 경우가 많다
.



첫 번째 연습에서 아무 것도 느끼지 못했다면 그것은 당신이 이전에 이미 특별히 느끼지는 못했을지라도 여러 차례 알파 상태를 경험했다는 것을 뜻한다
. 그러니 그것을 의아하게 생각하지 말고 편안한 상태에서 연습을 계속하라.


숫자에
집중하는 순간 곧바로 알파 상태에 들어간다 해도 그 보다 더 깊은 알파 상태
, 그 다음의 쎄타 상태까지
들어가려면 약
7주 정도 연습하지 않으면 안 된다. 처음 10일 간은 백에서 하나까지의 방법을 사용하여 알파 상태에 들어간다.
다음에는 열흘 간격으로 쉰에서 하나까지
, 스물다섯에서 하나까지, 다시
열에서 하나까지
, 마지막에는 다섯에서 하나까지의 방법으로 연습한다.


한편
알파에서 베타 상태로 나올 때는 처음 알파 상태에 들어가던 방법을 반대로 하되
, 일관되게 한 가지 방법만을
사용해야 한다
. 그래야 임의대로 알파상태에서 나오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알파
상태에서 베타 상태로 돌아오기 위하여 마인드 컨트롤에서 사용하는 방법은 마음 속으로 다음과 같이 말하는 것이다
.


 하나에서
다섯까지 세고 있는 동안에 나는 서서히 깨어나 정신이 맑아지고
, 전보다 훨씬 기분이 좋아질 것이다. 하나…(눈을 뜰
준비를 한다
.) 나는 이제 곧 눈을 뜰 것이다. 다섯…(눈을 뜬다) 나는 이제 맑은 정신으로 깨어나, 전보다 훨씬 기분이 좋아진 것을
느낀다
.”

 

이상으로
명상으로 들어가는 경우와 명상에서 돌아오는 경우에 사용하는 정해진 방법 두 가지를 배웠다
. 만일 도중에
이 방법 말고 다른 방법으로 바꾸고자 한다면 다시 처음부터 착실하게 익히지 않으면 안 된다
. 따라서
시간만 낭비하게 된다
.


아침에
다섯에서 하나까지 거꾸로 세는 방법만으로도 명상 차원에 들어가는 것이 익숙해지기만 하면
, 당신은 이제
하루 중 어느 때라도 자유롭게 명상 차원에 들어갈 준비가 된 셈이다
. 10분 내지 15분 간의 여유만 있으면 된다. 이제는 아침처럼 얕은 상태에서 들어가는
것이 아니고
, 베타 상태에서 곧바로 명상 상태로 들어가는 것이기 때문에 별도의 훈련이 필요하다.

 

편안한
의자나 침대에 앉아 양쪽 발을 바닥에 붙이고
, 손은 힘을 뺀 상태에서 무릎 위에 올려 놓는다. 가부좌나 책상 다리가 편한 사람은 그렇게 해도 좋다. 머리는 똑바로
세원 한쪽으로 기울어지지 않게 한다
.

 이제
몸의 한 부분에 의식을 집중시켜 그곳을 의식적으로 이완시키고 나서 그 다음 부분으로 옮겨 간다
. 먼저
왼쪽 발의 힘을 빼고
, 다음에 왼쪽 다리, 오른 쪽 발 등의
순서로 목
, 얼굴, , 마지막에
머리의 피부까지 계속한다
. 이것을 행할 때는 자신의 육체가 매우 긴장되어 있는 것에 놀랄 것이다.


다음에는
정면으로 약
45도의 높이의 벽이나 천장의 한 지점을 선택하여 눈꺼풀이 무겁게 느껴질 때까지 깜빡이지
않고 똑바로 바라본다
. 그런 후 눈을 감고 쉰에서 하나까지 세어나간다.
이것을 10일간 연습하고 나서, 다시 열흘씩
열에서 하나까지
, 다섯에서 하나까지 세어 나가는 연습을 한다.
연습은 꼭 아침에 해야 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하루에
2~3회씩 명상하는 계획을 정해 놓는 것이 좋다.

 

일단
자신의 레벨
(알파와 쎄타 차원)에 들어가면 그 다음 단계는
무엇인가
?


명상에
들어가는 즉시 처음부터 시각화 연습
, 즉 의식 속에 영상을 그리는 연습을 한다. 이것이 마인드 컨트롤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이다. 시각화. 영상화를 생생하게 할수록 마인드 컨트롤의 효과는 더욱 높아진다.

 


번째 단계는
, 시각에 필요한 도구, 즉 정신 스크린을 만드는
일이다
. 정신 스크린은 영화 스크린처럼 크되, 의식의 시야가
꽉 찰 정도로 커서는 안 된다
. 또한 눈꺼풀 바로 뒤에 그리는 것이 아니고 2미터 전방에 그린다. 이 스크린에 당신이 선택한 것을 투영한다. 다른 이용 방법도 있으나 그것은 다시 설명 하겠다.

일단
의식 속에 스크린을 만들면
, 그 스크린 위에 귤이나 사과 같이 흔히 보아오던 것을 영상화 한다. 명상에 들어갈 때마다 영상을 한 가지만 떠오르게 한다. 다음 연습
때는 그 대상을 바꾸어도 좋다
. 어쨌든 그것의 크기나 색깔 등 실물과 똑같이 구체적으로 그려내어, 다른 것은 생각하지 말고 오로지 그것에만 정신을 집중한다.

 

우리의
두뇌는 술 취한 원숭이 같다는 말이 있다
. 두뇌는 좋든 싫든 한 가지 생각에서 다른 생각으로 쉬지 않고
옮겨 다닌다
. 우리는 때로 자신을 위해 훌륭한 일을 하기도 하지만, 놀라울
정도로 자신의 두뇌를 컨트롤 하지 못한다
. 어떤 때는 우리의 의지와 정반대로 두통이나 두드러기. 종기까지 나게 한다. 여하튼 우리의 두뇌는 너무나 강하기 때문에
제멋대로 활동하도록 내버려 둘 수 없다
. 일단 의식을 사용하여 두뇌를 컨트롤 하는 방법을 터득하기만
하면
, 우리는 이제 곧 알게 되는 것처럼 눈부신 힘을 발휘한다.



간단한 연습을 끈기 있게 계속해야 한다
. 자신의 의식을 사용하여 조용한 알파 상태로 들어가 간단한 영상을
더욱 더 선명하게 그릴 수 있도록 두뇌를 훈련 시킨다
. 처음에는 다른 잡념이 끼어 들더라도 부드럽게
받아 들여라
. 천천히 그 생각을 몰아내고 자신이 그린 영상으로 되돌아 오라. 초조하거나 긴장하면 즉시 알파 상태에서 빠져 나오게 된다.


세상에서 널리 행해지고
있는
명상은 바로 이런 것이다. 이렇게만 할 수 있다면 당신은 윌리엄 워즈워스의 시에 있

마음의 행복한 고요
체험하게 되고
, 나아가 심오한 영원한 내면의 평화를 맛보게 된다. 음으로 의식의 보다

깊은 차원에 들어가면 무척 흥분된 기쁨이 느껴진다. 그러나 이러한 체험이 거듭될 수록 당연하게 받아 들이게 되

고 흥분된 기분도 가라 앉는다. 여기서많은 사람들은 수련을 중단하고 만다. 명상이란 그 자체가 신기한
여행
이 목

적이 아니고, 가장 중요한 여행으로 떠나는 첫 단계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을 잊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