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병? 사람이 아닙니다. 정신분열증의 새 이름입니다

transurfing_variation

리얼리티 트랜서핑‘의 저자 바딤 젤란드는 책에서 어딘가를 보면서 혼자 계속 지껄이는 사람은 정신분열증 환자가 아니고 가능태 공간 (혹은 다중우주 , Multiple Universe)의 우주의 다른 차원을 바라보고 이야기 하고 있는 것이라 했습니다. 우리가 몸 담고 있는 물질 세계가 아닌, 비물질 세계의 한 섹터를 인식하고 있는 것이죠. 이런 병을 신경정신과에서는 정신분열증의 일종으로 분류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정신분열증이란 사람들의 부정적인 손때가 묻은 이름을 대체할 수 있는  ‘조현병’이란 새로운 이름이 생겼습니다.

조현병(調絃病)
약사법 개정 때 슈퍼 판매 일반약 확대와 함께 변경하기로 한 정신분열병의 새 병명. 정신분열이란 마음이 나눠진다는 뜻인데 이는 실제 의학적인 증상과도 차이가 있을 뿐 아니라 환자를 낙인찍는 인격 모독의 병명으로 비판받아 왔다.이처럼 증상과 병명에 차이가 나는 것은 영어 ‘schizophrenia’를 일본에서 정신분열병이라고 번역했기 때문이다. 새로 명명된 조현은 ‘현악기의 줄을 고르다’는 뜻으로 ‘뇌의 신경망을 튜닝(조절)한다는 의미’에서 정해졌다. 출처: 네이버 지식인 

영진운기수련원의 성영주 원장이 조현병과 관련하여 페이스북에 올린 한 수련생의 글을 담았습니다. 영화 뷰티플 마인드를 예로 들면서 조현병 환자 역시 다른 병 환자와 마차가지로 가족과 주변의 관심과 사랑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또한 그들이 보고 있는 세계를 단순한 환상으로 치부해 버리기 보다는 현실 세계와 대비되는 또 다른 세계, 가상의 세계로 인정을 해주고 설명해주는 것도 좋은 치료법이 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영화에서 처럼 조현병 환자가 사람들에게 “당신들도 내가 보는 세계가 보입니까?” 라고 물어볼 수 있는 여유가 생길 수도 있지 않을까요?  

 

 

PS. 페이스북에 이 포스팅을 공유했더니 성영주 원장님이 아래와 같이 댓글로 도움말을 주셨네요. 조현증에 대한 설득력 있는 설명이라 생각합니다.

일반인들이 하나의 채널을 통해 소통하고 있다면 여러 채널을 통해 소통하는 거라는 설명을 저는 자주 합니다. 트란지스터 라듸오를 듣던 세대들이라면 쉬이 공감을 합니다. 주파수가 제대로 맞으면 아주 깨끗하게 들리지만 맞지 않으면 여러 주파수가 잡히고 잡음이 많기 마련입니다. 내가 보는, 내가 지금까지 아는 모든것이 다 라는 생각은 하지 않아야 합니다. 여러 채널링을 하고 있다는 걸 알게되면 그들을 이해하고 돕는게 가능해 질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