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시각화(Visualization) 연습을 본격적으로 시작할 때…

호세 실바 박사가 창안한 마인드콘트롤, 실바메소드(Silva Method)의 양대축은 심신이완과 시각화입니다.
심신이완은 어느 정도 궤도에 올랐다고 생각하는데 이제는 시각화 훈련에 들어가려 합니다.

아래 글은 옛날 엠파스 블로그(마인드파워)에서 퍼온 글입니다.

대흠.

 

존 키호의 마인드 파워나 호셀 실바 선생의 마인드 콘트롤이나 모두 잠재 의식을 이용하는 결정적인 기술은 ‘시각화’라고 말하고 있다. 88년에 실바 마인드 콘트롤 기초과정을 이수하고 가장 벽을 느낀 부분이 바로 시각화(정신 스크린)였다. 시각화를 위한 구체적인 트레이닝을 해야 할 것이다.

[출처] ‘성공을 부르는 마인드 파워’ 호세 실바 저/이여명 옮김. p149
침대에 편안한 자세로 누워 시선을 약간 위쪽으로 향한 뒤 눈을 감고 5에서 1의 방법으로 거꾸로 세어라. 그리고 1에서 5의 방법으로 명상에서 빠져나오기 전에 몇 분 동안 마음 속으로 영상을 그려보라.
시각화와 상상력은 투시력을 기르는 데 아주 중요한 두가지 요소이다. 하지만 마음 속으로 단순한 영상을 그리는 것을 공상 정도로 여겨 시간 낭비라 생각할 수 있다. 왜 이것 저것 쓸데 없이 공상을 하는가 ?
시각화와 상상력에 대해 이러한 그릇된 개념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투시력을 상실한 채 있는 것이다. 매일 아침 몇 분간이라도 마음 속으로 영상을 그리는 버릇을 들이면 게으른 두뇌 세포의 활동이 촉진되어 자연스럽게 그 날의 업무에 임할 수 있게 된다. 그러므로 밤에 깨어 있는 동안이나 낮 시간이라도 틈만 나면 영상을 그려 보라.
낮에 독서할 때도 과거 기억을, 말이 아닌 마음의 영상으로 떠올려 보라. 예를 들어. <집>이란 단어를 읽을 때 잠시 멈춰 과거에 보았던 집을 기억하고 이를 영상으로 그려 보라. 그 집에 대한 기억을 되살려 보라. 다른 사람의 얘기를 들을 때도 똑같이 실행해 보라. 과거에 본 적이 있는 장면이 언급되면 이를 정신적 이미지로 바꾸어 보는 것이다. 그런 다음 정신적 이미지를 마음 속에서 상연되는 영화처럼 생생하게 확대시켜 본다.

이렇게 시각화 훈련을 거듭하면 두뇌 우반구가 활성화 되어 창의력과 직관력이 향상된다. 창의력과 직관력은, 새로운 아이디어와 문제해결 능력을 필요로 하는 사업가들이 갖추어야 할 핵심 요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