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의 사소한 직관 혹은 우연의 일치

최근 며칠 사이에 몇 가지 직관 혹은 우연의 일치를 경험했다. 누구나 이런 경험을 할 것이라 보는데 대부분 사소한 것으로 치부해 넘겨 버리거나 아니면 의식 조차하지 못하고 지나간다.

다음은 내 의식에 기록된 바로 그 사소한 사건들이다.

1. 구월산님의 블로그 ‘생각공장 만들기‘ 에서 글을 읽는데 갑자기 ‘프리에이전트(Free Agent)’란 용어가 떠올랐는데 바로 다음 패러그래프에서 구월산님이 그 이야기를 꺼냈다.

2. Inuit님이 시작한 ‘독서 릴레이’에 구월산님으로 부터 초대를 받았는데 초대 받기 며칠 전 뜬금없이 책꽂이에 있는 파울로 코엘료의 ‘연금술사’가 눈에 띄고 책을 꺼내들어 아무데나 펼쳤는데 ‘자아의 신화’란 말이 눈에 들어 왔다. 그리고 그게 나의 독서론의 주제가 되었다.

3. 하나 더 있는데… 생각이 잘 안납니다. ㅜㅜ (나중에 생각나면 업데이트 하죠.)

PS.
마이드콘트롤에 주관적 참고점(Reference Point)란 용어를 사용합니다. 20년 전에 들은 강의 내용이 생각이 나네요. ^^  피터 드러커 선생께서도 그랬죠. ‘측정할 수 없으면 경영할 수 없다.’

정신수련이란 게 진도를 측정할 적당한 방법이 없는데 주관적 참고점은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물론 자신 밖에 모르지만… 앞으로 작업이 진행되면서 부산물로 이야기들이 나오게 되면 이 용어가 자주 등장할 것으로 봅니다.

작은 느낌이나 우연의 일치라도 언어로 표현하는데 한계가 있지만 주관적 참고점을 마음 속에 새기고 가는 것은 성장에 있어서 좋은 습관이 될 거라 믿습니다.

대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