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래미의 능력 2

오늘 새벽 회사에서 야근하고 집에 오니 밤새 딸아이가 시험 공부를 하고 있었습니다. 시간이 부족한지 좀 불안해 하더군요. 지난 포스팅 ‘딸래미의 능력‘ 에서 했었던 것 처럼 다시 마인드콘트롤을 해보라 했습니다.  그리고 오늘 시험을 보고 밝은 얼굴로 집에 와서 오늘 시험 두 과목 모두 만점 받았다고 즐거워 합니다.  새벽에 나는 먼저 잠이 들었고 딸래미는 잠시 눈을 붙이기 전에 알파상태에 들어가 시험을 잘 볼 수 있도록 시각화를 했었다고 합니다.

솔직히 첫번째 시도에서는 우연의 일치일 수도 있겠다 생각했었습니다. 그러나 두번째 시도에서도 성공을 하니 반대로 우연의 일치가 아닐 수도 있겠다 하는 생각이 듭니다. 세번째 또 성공한다면 그때는 확률로 따져봐도 우연의 일치이기가 훨씬 어렵겠죠. 연달아 세번 그런 사건이 일어날 확률은 상당히 낮을 겁니다.

이것이 마인드콘트롤의 핵심 요소중 하나인 ‘신념’이 강화되어가는 과정이죠.
기대감과 함께 신념은 목표를 실현 시키는 에너지로 작용합니다.
이렇게 해서 신념체계가 부정에서 긍정으로 바뀌면 상당한 파워가 나올 것으로 믿습니다.

대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