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영국일기

영국일기-마지막회

별 쓸거리도 없었지만 그래도 始와 終은 분명히 해야 할 것 같아서…^^영국에서 보고 배워야 할 게 많을텐네 우리가 좀 닮았으면 하는 간단한 것 딱 두가지만 … 하나는 운전할 때,우리는 상향등을 번쩍번쩍하면 ‘내가 먼저 갈테니 기다려라’ 혹은 ‘앞에서 얼쩡거리지 말고 빨리 꺼져 !’ 란 뜻으로 쓰는데 반해 저들은 ‘당신이 먼저 가십시오’란 뜻으로 사용합니다. 그런데 영국 다녀와서 딱…

영국일기(12) – 영국인

영국일기를 쓰면서 영국인에 대해 언급을 하지 않는다면 영국사람들 섭섭해 하겠죠 ^^. 영국인은 누군가 ? 이걸 설명하자니 머리가 복잡해집니다. ^^   이렇게 말하면 저런 것 같고 저렇게 말하면 이렇고 … 말이란 소통을 하는데 있어 적절한 수단이 안될 경우가 많죠. 말로 가둬두기 보다는 영국인의 한 전형을 보여주는게 여러 사람 속이 편할 것 같아서… 관조적인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영국일기(11) – 한국인

어제 회사에서 책보다가 갑자기 한국과 한국인의 위상에 대해 잠시생각해 봤다. 우리가 아무리 지난번 월드컵 때 코리아의 위상을 전세계에 알렸고 메모리,LCD 생산 세계 1위, 자동차생산 5위 그리고 세계 12,3위의 무역대국이라고 해봤자 그런 수치는 내가 여기서 느끼는 한국의 위상과는 별 관련이 없는 듯 하다. 인터넷으로 BBC 뉴스를 듣다보면 아랍인들이 나와 말을 많이 하는데 서방세계와는 근본도 다르고 특히…

영국일기(10) – 런던,옥스포드,캠브리지 구경

영국일기 쓴지가 한달도 넘은 것 같은데 그동안 많은 일들이 있었다. 우선 가깝게는 어제 그제 주말에 그 유명한 대학이 있는 옥스포드와 캠브리지를 다녀 왔는데 토요일 날 두 가지 사건이 있었다. 위성추적장치가 있는 사쿠마상의 차를 빌려 토요일 먼저 간 곳을 히드로 공항. 다음달(12월) 20일경 큰애 중학교 진학 문제 등으로 와이프가 애들 데리고 돌아가겠다고 한다.  내가 공항까지 데려다…

영국일기(9) – …

글 몇줄 쓰는 것도 창작이라 뭔가 고이지 않으면 퍼낼 게 없죠. 요즘 내가 그렇습니다.  가족들이 온 이후로 감상의 샘물이 마음의 우물에 고이지 않고 어디론가 다 새어 나간 느낌입니다. 역시 창작이란 잘 하든 못하든 마음의 배가 고파야 되는 것 같군요.   와이프가 해주는 밥과 된장국에 배가 부르니 아무 생각이 없네요. 지난주 토요일은 식구들과 함께 차를 몰고…